메인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컨텐츠 내용

  1. 정보마당
  2. 중개업 동향

중개업 동향

중개업 동향 조회 페이지
공인중개사 보조원 원룸 계약사기…23명 보증금 7억8천만원 꿀꺽 김미정 / 2018.12.27
공인중개사 보조원 원룸 계약사기…23명 보증금 7억8천만원 꿀꺽

임대업 사기 현금갈취 (PG)
임대업 사기 현금갈취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원룸 주인에게는 월세계약을 한 것처럼 하고 세입자에게는 전세계약이라고 속여 돈을 받아 가로챈 공인중개사 보조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영덕경찰서는 24일 사기, 횡령 등 혐의로 공인중개사 보조원 A(4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10월부터 영덕에서 원룸 2동의 임대차 계약권한을 위임받아 세입자와 4천만원에 전세계약을 한 뒤 집주인에게는 월 30만원에 월세계약을 한 것처럼 계약서를 위조했다.

그는 가로챈 전세금 가운데 일부를 떼어 집주인에게 월세를 내는 수법으로 최근까지 세입자 23명으로부터 전세보증금 7억8천6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세보증금 반환 시기가 되면 다른 임차인으로부터 받은 전세보증금으로 돌려주는 이른바 돌려막기를 하다가 제때 돈을 돌려주지 못해 범행이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시인했고 현재까지는 가로챈 돈을 돌려막기를 하는 데 썼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A씨 때문에 사실상 전 재산을 날린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24 15:34 송고 

read 페이지 바
이전 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공인중개사의업무및부동산거래신고에관한법률위반(벌금 1,000만원)

 
2018.12.26